575 '뵈요'와 '봬요'

by 박지영 posted Sep 24, 2017 Views 18 Likes 0
Atachment
첨부 '2'

Karlovy Vary 1.jpg

 

Karlovy Vary 2.jpg

 

안녕하셨습니까?

모든 것에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는 것처럼

<우리말 바로 쓰기> 코너도 이제 대장정의 마무리를 할 때가 온 것 같습니다.

20063월에 시작했으니 어느새 만 117개월 동안 여러분과 함께해 왔네요.

이역만리에서 한국어를 가르치시느라 애쓰시는 선생님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 코너를 시작했었습니다.

그동안 성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 드립니다.

 

우리말에서 동사 보다는 그 대상이 사물이든 사람이든 다 쓸 수 있는 표현인데,

특히 웃어른이 대상이 될 때는 보다대신 뵈다뵙다를 써서 표현할 때도 있습니다.

 

먼저 뵈다는 웃어른을 대하여 본다는 뜻으로

다음 주에 뵈러 가겠습니다.’와 같이 말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가까운 선배에게 내일 보자는 뜻으로 말한다면

뵈다에 어미 ‘-/어요를 붙여서 말할 수도 있는데요,

이 경우에 뵈요봬요중에서 어느 것을 쓰는 것이 맞을까요?

 

많은 경우에 동사의 어간 -’ 뒤에 ‘-를 그대로 붙여서 뵈요라고 쓰는데,

이것은 원래 어간 뒤에 ‘-어요를 붙여서 뵈어요라고 쓰거나

뵈어가 축약된 형태로 써서 봬요라고 쓰는 것이 맞습니다.

 

그리고 뵙다뵈다보다 더 겸양의 뜻을 나타내는 것으로,

특히 뒤에 자음 어미와 결합할 때 쓰는 것입니다.

처음 뵙겠습니다.’라든지 오늘은 뵙지 못했습니다.’

또는 오늘 뵙는 것이 어떨까요?’와 같이 쓸 수 있겠지요.

 

반면에 뵈다뵈려고, 뵈면, 뵈니까등과 같이

뒤에 오는 어미들이 앞의 어간에 받침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가 붙거나 안 붙거나 하는 것들과 연결해서 쓴다는 점에 차이가 있습니다.

 

카를로비 바리(Karlovy Vary)’는 프라하에서 서쪽으로 130km 떨어진

보헤미아 지방에 위치한 온천 도시입니다.

체코의 수많은 온천 가운데서도 규모가 가장 큰 온천 휴양지지요.

18세기 말부터 많은 유럽의 왕족과 귀족들이 요양을 위해 이곳을 찾기 시작했고

스메타나, 베토벤, 괴테, 브람스, 드보르자크, 모차르트 등도 자주 방문했다고 합니다.

이곳은 욕탕에 몸을 담그는 온천이 아니라 마시는 온천이라는 점에서 새롭습니다.

 

Comment '2'
  • profile
    ㄸiㅇΓ 2017.09.24 02:57 Files첨부 (1)

    15.png

     

    박지영 교수님...

     

    우리말 바로쓰기...대장정의 마무리를 하신다구요?

    정말 정말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그 강산이 힌번 변하고도 남는 11년을 한결 같으신 교수님의 가르침에 

    저희가 더 감사를 드려야 함은 당연한 일입니다.

    그 동안에 교육원장님은 다섯번이나 바뀐 그 엄청난 시간들입니다.

    매주 11년 7개월을 이렇게 정성들여 강의를 하시는 교수님의 열정에

    정말 고개숙여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깊은 존경을 표합니다.

     

    어떠한 말로도 교수님의  노고를 쓸수 없을것 같습니다 

    저의 한국어 실력이 짧아서 더 그러한지도 모르겠습니다.

     

    언제 오늘 강의 내용 처럼 뵐수  있을런지요.

    인연이 있으면 만나서 저 사진처럼 커피 한잔해요.. 교수님...

     

    아.....교수님...감사했었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소망 하시는 일 ...이루어지시길 기도합니다.

    안녕히 계세요!

  • profile
    박지영 2017.09.25 02:44
    띠아 님,

    그러게요. 어느새 세월이 이렇게 많이 흘러갔네요.
    돌아보면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도 사실
    늘 댓글로 응원해 주신 띠아 님이 계셨기에 가능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 코너는 이제 마무리하지만
    머나먼 타지에서 한국어를 가르치시는 모든 선생님들의 노고에
    한국에서 큰 박수로 응원을 보내 드립니다.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보내고~
    모두 건강하게 지내시기를 기도합니다~~

    띠아 님께도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

  1. 575 '뵈요'와 '봬요'

        안녕하셨습니까? 모든 것에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는 것처럼 <우리말 바로 쓰기> 코너도 이제 대장정의 마무리를 할 때가 온 것 같습니다. 2006년 3월에 시작했으니 어느새 만 11년 7개월 동안 여러분과 함께해 왔네요. 이역만리에서 한국어를 가르치시느...
    Date2017.09.24 By박지영 Reply2 Views18 file
    Read More
  2. 574 '딸내미'와 '딸래미'

        안녕하셨습니까? 9월도 하순을 향해 달려가고 있어서 올해 ‘추석’도 앞으로 보름 여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오늘 서울의 하늘은 가을이라는 계절에 걸맞게 아주 높고 푸릅니다.   예전에는 가문의 대를 이어야 한다는 생각이 아주 강했기 때문에 딸보다는 ...
    Date2017.09.16 By박지영 Reply2 Views16 file
    Read More
  3. 573 '엉큼하다'와 '응큼하다'

        안녕하셨습니까? 아침저녁으로는 반팔 옷이 춥게 느껴질 정도지만 한낮은 여전히 가을날과는 거리가 있는 기온입니다. 이런 계절일수록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겠지요?   남자는 ‘늑대’, 여자는 ‘여우’라는 말을 종종 합니다. 남자를 ‘늑대’라고 ...
    Date2017.09.10 By박지영 Reply0 Views15 file
    Read More
  4. 572 '무르다'와 '물리다'

        안녕하셨습니까? 이제 3주간의 방학이 끝나고 새 학기가 시작됩니다. 한결 시원해진 날씨 덕분에 지내기도 수월해져서 상큼하게 가을 학기를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저씨, 이 옷 사 갔다가 안 맞으면 물려 주실 거죠?” “그럼요, 안 맞으시면 ...
    Date2017.09.01 By박지영 Reply0 Views12 file
    Read More
  5. 571 '머리말'과 '머릿말'

        안녕하셨습니까? 어느덧 8월의 마지막 주가 됐습니다. 한국에서는 9월에도 당분간 더위가 계속되겠지만 한여름보다는 훨씬 나아지겠지요.   책의 제일 앞부분에는 책 내용의 차례가 나와 있고 그 다음에는 그 책 내용의 대강이나 그와 관련된 사항을 간단...
    Date2017.08.26 By박지영 Reply0 Views13 file
    Read More
  6. 570 띄어쓰기

      안녕하셨습니까? 요즘 한국에서는 5월부터 여름이라고 할 정도로 일찍부터 더워져서 그만큼 여름이 길어지다 보니 시원한 가을이 오기를 손꼽아 기다리게 됩니다.   한국의 지하철에서는 열차 내의 낮은 냉방 온도를 싫어하는 사람들을 배려해서 바람이 약...
    Date2017.08.20 By박지영 Reply0 Views42 file
    Read More
  7. 569 '샅샅이'의 발음

        안녕하셨습니까? 입추, 말복이 지나고 나니 아침저녁으로는 선선한 바람도 불고 열대야도 조금씩 줄어들어서 살 만해졌습니다. 그렇게 뜨겁던 태양도 계절의 흐름 속에서는 어쩔 수 없나 봅니다.   자료를 찾는다든지 물건을 찾을 때 구석구석 다 찾아봐...
    Date2017.08.14 By박지영 Reply0 Views12 file
    Read More
  8. 568 '작성하다'의 뜻

        안녕하셨습니까? 장마가 끝나고 전국적으로 폭염이 대단합니다. 서울도 연일 35도 이상으로 푹푹 찌는 날씨인데 40도에 육박하는 곳도 있다고 하니 그 더위가 느껴지실는지요.   어떤 일을 하기 위해서 서류를 만들어서 내야 할 때가 있는데, 이런 경우에...
    Date2017.08.05 By박지영 Reply0 Views12 file
    Read More
  9. 567 '들치다'와 '들추다'

        안녕하셨습니까? 올해 장마가 오늘로 끝이라는 반가운 소식입니다. 장마철에는 보통 기온이 좀 낮은 편인데 올해는 기온도 높고 습해서 불쾌지수가 꽤 높았습니다. 장마가 끝나고 나면 폭염이 시작되곤 하니 앞으로도 한동안 더위 속에서 지내야 하나 봅...
    Date2017.07.30 By박지영 Reply0 Views13 file
    Read More
  10. 566 '내리쓰다'와 '내려쓰다'

      안녕하셨습니까? 며칠 전 저희 학교에서는 ‘한국어 말하기대회’가 열렸습니다. 올해 대상을 받은 학생은 한국어 초보자라고 할 수 있는 2급 학생인데, ‘나의 인생을 바꾼 한국 드라마’라는 제목의 감동적인 내용으로 상당히 유창하고 여유 있게 발표를 했습...
    Date2017.07.23 By박지영 Reply0 Views14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Login